자유게시판

Home/친목의장/자유게시판
광주이씨의 번영을 위한 사색
  • 등록일 : 2019/08/29
  • |
  • 조회수 : 46

예전, 대학을 다닐때, 교양수업으로, 한국문화사과목을 들었습니다.


그 책에는, 하버드교수가 조선의 10대 귀족으로, 광주이씨를 거론했습니다.


========


광주이씨는 2015년 통계로 18만명이 넘고, 이씨중, 4번째로 인구가 많습니다.


가문이 잘되기위해, 가문을 번성시키기위해, 가장중요하고, 가장 핵심적인 포석은, 인구입니다.


인구가 많은게, 가장 중요합니다.


자손이 많은게, 가문의 가장 큰복이고, 그런 음택이 가장 명당이다고 봅니다.


정치인이나, 경제인, 인기인, 유명인은 어느정도만 하면됩니다.


인구가 많은게, 힘이고, 가장 큰복이라고 봅니다.


돈과 권력, 인기는 인구가 많으면, 저절로 얻게 되어있기에, 부수적인것입니다.


현대사회는 더욱더 그렇습니다.


중국에서 인구가 가장많은 성씨는 이씨,왕씨,장씨가 성씨별로 1억정도 됩니다.


중국의 총리는 리커창입니다. 오랫동안 중화권에서 부호순위 1위를 한사람은, 이가성(리자청)입니다.


한국도, 현재 국무총리는 이씨입니다. 전주이씨이고, 인구가 많습니다.


한국에서 가장 인구가 많은 성씨는 경주김씨입니다. 김씨는 크게 경주김씨와 김해김씨로 나눕니다.


경주김씨는 분적한성씨가 많아서, 헷갈릴수도 있지만, 인구가 제일 많습니다.


경주김씨, 의성김씨, 안동김씨, 안동권씨, 전주김씨, 광산이씨, 부안김씨등 더 있습니다.


성씨는 분석하면, 확연히 볼수있고, 더이상의 설명은 생략하겠습니다.


이씨는 크게 전주이씨와 경주이씨로 나누어져있습니다.


전주이씨는 왕을 했고, 전국에, 문화재와 명예가 많습니다. 경주이씨는 국내 최고의 기업인 삼성전자를 경영합니다.


역대 대통령을 한 성씨와, 영부인성씨를 분석해보면, 대부분 인구가 많은 성씨입니다.


인구만을 단정적으로, 간주할순없고, 산술적으로 수에따라 많이 포진해있다고도 말할수있지만


인구가 중요하다는것을 저는 말하고싶습니다. 인구가 많으면, 당연히, 명당을 확보할 가능성도 높습니다.


=========================


전세계에서, 대한민국은, 최고의 음택명당이라고도 말합니다.


그래서, 일가들이 부흥하기위해서는, 명당을 확보해야 됩니다.


명당의 확실한 발복조건은 업(인과)이 전제되어야됩니다.


=========================


일가분들과 대종회등, 가장 아쉬운것은, 가치를 볼수있는 눈이 저와는 거리가 있기때문입니다.


영천의 조선8대명당 이당할아버지묘, 강동구 둔촌동등 일가의 명예와 연결되어있는 지역과 문화재가 있을것입니다.


하지만, 제가 생각할정도로의 규모가 되는 문화재는 없다고 봅니다.


대표적인 집성촌은 칠곡 매원마을과, 보성입니다.


일가와 대종회가 답답한것은, 가치를 볼수있어야된다는것입니다.


칠곡 매원마을은, 잘 보존한다면, 유네스코가 될수도있습니다.


보물이고, 다이아몬드인데, 이것을 잘 인지를 못하는것같습니다.


전국에, 광주이씨, 일가와 관련된 유네스코는 없습니다.


국보나 보물이 있는지도, 있을수도 있지만, 저는 모릅니다.


매원마을은 도지정문화재가 4개정도됩니다. 문화재가 될수있는게 모두 10개가 넘습니다.


대종회와 일가분들이, 매원마을의 토지를 매수하여, 보유하고, 그 땅을 지킬수있는 일가나, 종중에게 매도및 보유해야됩니다.


자세한 현황은 매원마을의 문화재보존회장, 매원2리 이장분의 설명을 들어보시면됩니다.


일가분들이, 매원마을을 지키기위해, 매원마을로 이주도 필요하고, 자금을 모아서, 대종회가 보유해도 되고, 일련의 과정이


필요합니다. 사람과 돈이 매원마을에 들어와야됩니다.


전세계관광객이 관광을 하는 유네스코가 될수있고, 전국에 일가분들이 함께 거주하고, 자부심을 느낄수있는,


장소가 될수있는데, 너무 아깝고, 피를 토하는 심정으로 호소합니다.







댓글
작성자 : 비밀번호 :
이전글 Re : 안녕하세요. 제가 어느파인지 알고싶습니다.2019/09/10
다음글 Re : 광릉부원군파 이극배 셋째아들(이세광) 계보 편람문의2019/09/10